성주대교에서부터 다사읍 문산리까지 낙동강을 따라 걸었습니다.

 

IMG_0815.JPG

강물이 흐르는 본류와 제방 사이 300-400미터 정도의 하천부지에 연을 비롯한 여러 작물을 심었던 밭 머리에는 4대강 사업지구 어디에나 보이는 '경작금지'안내문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IMG_0821.JPG

멀리 떼지어 새들이 노닐고 있는 모습은 한가로워 보입니다.

 

IMG_0829.JPG 

비가 자주 온 탓도 있겠지만 이곳은 수량이 아주 많습니다.  강물에 바로 접근하기도 쉽지 않고요. 낙동강은 모래사장이 잘 발달해있는 게 특징적인데 멀지 않은 곳의 강정취수장 보 건설로 물이 막히니 사장이 사라져버린 것이지요. 이제 4대강 사업으로 강을 모두 댐처럼 만들어 놓고나면 강에서 멱감고 놀던 기억은 추억 속으로 사라지고 말겠지요. 들어가서 노니는 강이 아니라 바라보기만 하는 강이 되겠지요.

  IMG_0836.JPG

 국가장기생태연구사업을 위해 연구방형구를 설치하고 연구중이니 하천과 수변에서의 환경 및 경관 훼손, 형질 변경 행위 등을 엄격히 금지한다는 문구를 발견했습니다. 4대강 사업으로 환경파괴하지 말고 제발 그대로 두길!

Posted by 대구환경운동연합


티스토리 툴바